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한인 자료실
한인 자료실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7-06-16 (금) 18:21
추천: 0  조회: 961       
IP: 85.xxx.11
세계 대학 1000 순위에 터키 대학

2017 US뉴스 1000개 대학에 든 터키 대학 순위 



525- ODTÜ 

652- İstanbul Üniversitesi 

668- Hacettepe Üniversitesi 

700- İTÜ 

720- Ankara Üniversitesi 

761- Ege Üniversitesi 

813- Boğaziçi Üniversitesi 

828- Bilkent Üniversitesi 

857- Gazi Üniversitesi 

954- Dokuz Eylül Üniversitesi




[베리타스알파=홍승표 기자] US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US뉴스) 최근 발표한 2017세계 대학 순위에서국내대학 순위가 떨어졌다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0위권내 대학이 전무했고 지난해 750위내에 들었던 17 국내 대학 가운데 15 대학의 순위도 올해 모두 떨어졌기 때문이다서울대가 119, KAIST 187위등 국내 2 모두 100위권 밖이었다.    

US뉴스가 발표한 국내대학의 순위는 다른 세계대학평가와 비교해 유달리 낮은 편이다올해 서울대는 THE세계대학순위에서 72, CWUR 세계대학순위에서 24, QS 세계대학순위에서 35위를 각각 기록한  있다. THE세계대학순위에서는 KAIST, QS 세계대학순위에서는 KAIST 포스텍이 서울대와 더불어 세계 100 이내의 순위를 차지했다서울대가 119위에 머무르고 200위권에 속한 국내대학이 2 밖에 없는 US뉴스의 국내대학 평가는 유달리 박한 것으로 인식된다


US뉴스 세계대학평가에서 국내대학 순위가 저조한 이유는 평가요소의 차이에 있다국내대학들은 US뉴스에서 피인용보정지수와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출판물 비율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피인용보정지수는 논문의 인용 수를 평가하면서 얼마나 비중있는 기관에서 인용했는지에 점수를 부여하는 지표다통상 세계대학순위에서 국내 3 형성해온 서울대와 KAIST, 포스텍은 피인용보정지수 항목에서 각각 682, 547, 529위에 머물렀다전체 인용지수가 각각 64, 256, 383위인 점과 비교하면피인용보정지수 항목에서 국내대학들이 낮은 점수를 받았음이 확인된다피인용 상위 논문/출판물 비율에서도 서울대와 KAIST 낮은 평가를 받았다피인용 상위 10% 논문/출판물 비율에서 서울대는 753, KAIST 423위였다피인용 상위 1% 논문/출판물 비율 항목에서도 서울대 597위와 KAIST 347위로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피인용 상위 10% 1% 논문/출판물 수는 서울대가 각각 82, 95위였고 KAIST 각각 234, 215위였다피인용 상위 논문/출판물의 양은 많으나대학이 배출한 전체 논문대비 낮은 비율이 낮은 순위의 요인이  셈이다.   


<서울대 세계 119..KAIST 성균관대 포스텍 고려대 

US뉴스는 2017 세계대학 순위(2017 Best Global Universities Rankings) 25 발표했다세계 100 안에 국내 대학은 없었다국내 대학 1위인 서울대가 2015 순위에서 76위를 기록했다가 지난해 105위로 밀려난 이후, 2 연속 국내 대학은 US뉴스 세계 순위 100 안에  곳도 랭크되지 못하고 있다올해 서울대는 119위로 지난해보다 순위가 14계단 내려갔다국내 2위인 KAIST 187, 3 성균관대는 236위에 그쳤다


순위에 신규 진입한 대학과 고려대울산대를 제외하면국내 대학의 순위가 전부 떨어졌다서울대가 14계단(지난해 105/올해 119), 포스텍은 64계단(197/261), 연세대가 29계단(260/289) , 한양대가 35계단(432/467), 경북대가 54계단(457/511내려앉았다. 10계단 이상 순위가 하락한 대학은 이화여대 경희대 전남대 부산대 GIST대학 전북대 경상대 충남대를 포함한 13 대학이었다. KAIST 성균관대도 순위가 하락했으나 각각 3계단(184/187) 5계단(231/236)으로 순위 하락폭이 다소 적은 편이었다반면고려대는 2계단(280/278), 울산대는 61계단(667/606) 상승했다.  

국내대학들의 순위 하락은 평가 대상 국가와 발표 순위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지난해 57개국을 대상으로 750위까지 발표되던 순위는 올해 60개국 1000위까지로 확대됐다평가대상이 확대되며서 기존 대학 대부분의 순위는 떨어졌으나, UNIST(387서울시립대(494인하대(797건국대 세종대(813영남대(831아주대(841중앙대(871가톨릭대(880충북대(904부경대(909서강대(930 12 대학이 올해 순위에 신규진입했다.  

국내순위로는 서울대와 KAIST 지난해와 동일하게 1,2위를 기록했다성균관대와 포스텍은 지난해와 자리를 서로 맞바꾸며 각각 3,4위에 올랐다지난해 6위와 5위를 기록한 고려대와 연세대도 순위가 맞교환되면서 5 자리가 고려대에 돌아갔다. UNIST 신규진입과 동시에 7위를 차지했고서울시립대도 9위로 올해  순위가 산정됐다. 8 한양대 10 경북대가 상기한 대학들과 함께 국내 10 형성했다지난해 9위와 10위를 기록한 이화여대와 경희대는 UNIST, 서울시립대 10 진입으로 올해 10에서 밀려나 11, 12위를 각각 차지했다

<서울대약리/독성학 14위로 가장 높아.. 아시아 1

서울대의 학문분야별 평가가 엇갈렸다약리/독성학재료과학화학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특히 약리/독성학 분야에서는 75.4점을 받아 14위에 랭크되며 옥스퍼드대스탠포드대  세계 유수의 대학들을 앞질렀다서울대는 약리/독성학 분야에서 아시아 1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아시아 2위는 푸단대로 74.2점을 받아 세계 20위를 기록했다재료과학 분야에서는 85.6점을 획득하며 15위에 올랐다국내 대학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였으나 아시아에서는 7위를 기록했다.

재료과학 분야에서 아시아 대학들이 높은 평가를 받아 상위권에 대거 포진한 탓이다아시아에서 난양공대 푸단대 싱가포르국립대 칭화대 베이징대 상하이자오퉁대가 서울대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KAIST 재료과학 분야에서 82.4점을 받아 세계 공동 18아시아 9위에 올랐다화학 분야에서는 70점을 받아 공동 44위였다아시아에서는 20위를 차지했다

서울대에서 세계 순위가 가장 낮은 분야는 정신의학/심리학이었다서울대는 정신의학/심리학 분야에서 31.6점을 받아 176위를 기록했다정신의학/심리학 분야에서는 아시아 대학들이 전체적으로 저평가됐다홍콩국립대가 46.8점으로 90위에 올라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였다서울대는 아시아에서 7위를 차지했다사회과학/공공의료와 환경/생태 분야에서도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사회과학/공공의료 분야에서 서울대는 47.2점을 받아 168위에환경/생태 분야에서 48.1점으로 163위에 각각 랭크됐다.

US뉴스 세계대학평가의 서울대 학문분야별 순위는 약리학/독성학 14(75.4), 재료과학 15(85.6), 화학 44(70), 미생물학 공동50(58.4), 공학 공동53(70.7), 농업과학 60(68.4), 임상의학 64(62.2), 생물/생화학 공동64(56.9), 수학 71(64.5), 컴퓨터과학 공동72(62.8순으로 높았다이어 물리학 공동78(71.5), 식물/동물과학 83(72.7), 신경과학/행동학 118(39.6), 경제/비즈니스 122(35), 분자생물학/유전학 공동130(37.2), 지질학 142(48.4), 우주과학 154(37.8), 면역학 공동156(36.6), 환경/생태 163(48.1), 사회과학/공공의료 168(47.2), 정신의학/심리학 공동175(31.6순이었다


<서울대아시아 9..20위권 유일 포함

아시아대학 순위에는 서울대가 9위로 10 내에 겨우 이름을 올렸다다른 국내 대학은 20 안에 들지 못했다. KAIST 21위를 기록했을 뿐이었다아시아 대학  1위는 총점 75.8점을 받은 도쿄대(세계44) 차지했다. 2위는 싱가포르 국립대(50), 3위는 베이징대(53) 각각 자리했다이어 칭화대(57), 난양공대(74), 와이즈만 연구소(101), 교토대(102), 홍콩대(106), 푸단대가 서울대와 함께 아시아 10 형성했다중국과기대(136상하이자오퉁대 저장대(138타이완 국립대(144홍콩중문대(154홍콩과기대(164보가지치대(166오사카대(169도후쿠대(172예루살렘 히브리대(174순서로 11~20위에 자리했다

아시아 20에는 중국이 가장 많은 6 대학이 선정됐다이어 일본 4 대학홍콩 3 대학싱가폴과 이스라엘 2 대학 순이었다한국과 대만터키는  1 대학만을 20 올렸다이스라엘은 지난해 20 3 대학을 배출했으나 텔아비브대가 지난해 20위에서 올해 공동22위로 하락하며 2 대학으로 감소했다터키는 올해 보가지치대를  20 진입시켰다

<세계대학 하버드대 1.. 20 미국대학 18

세계대학 순위 1위는 하버드대였다하버드대는 100 만점에 100점을 받아 세계 최고 대학의 자리를 공고히 했다. MIT 2스탠퍼드대가 3, UC버클리가 4위를 각각 차지했다하버드대와 MIT 지난해와 순위가 동일했으나 3 스탠퍼드대와 4 UC버클리는 자리를 서로 맞바꿨다이어 칼텍(5옥스퍼드대(6케임브리지대(7프린스턴대(8컬럼비아대(9) UCLA(10) 세계순위  10 형성했다프린스턴대는 지난해 13위에서 올해 5계단 상승한 8위로 10 진입했다존스홉킨스대(11워싱턴대(12시카고대(13예일대(14) UC샌디에고(15) UC샌프란시스코(16미시건대(17펜실베니아대(18듀크대(19임페리얼 칼리지 런던(20) 20위권을 형성했다세계대학순위 20 가운데 19 대학은 지난해에도 20위권에 속했던 대학들이다. UC샌프란시스코만이 지난해 23위에서 7계단 상승한 16위로 올해  20 진입에 성공했다.    

세계대학  20에는 미국 18 대학과 영국 2 대학이 이름을 올렸다지난해 미국 16 대학과 영국 3 대학캐나다 1 대학이  20 형성한 것과 비교하면 미국 대학의 순위독식이  뚜렷해진 셈이다미국은 순위가 산정된 1000 대학 가운데 210 대학을 배출조사대상 60개국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중국과 영국은 각각 87개와 68개로 미국의 뒤를 이었다.

 
US
뉴스 세계대학 순위는 올해로 3회째를 맞는다미국  대학순위를 44년간 발표해온 것에 비하면 세계대학 순위발표는 상당히 늦게 시작됐다학생들과 직접 관련 있는 교육환경수업의 졸업생 실적 등이 평가대상에서 제외된 점은 라이덴 랭킹과 흡사하지만 논문만이 평가대상이 아니라는 차이점이 있다

톰슨 로이터의 학술데이터를 활용해 12가지 항목을 산정차등 배점해 점수의  합계로 순위를 매긴다올해 세계대학평가는 세계적/지역적 연구실적 평판 25%, 연구간행물 10%, 서적 2.5%, 컨퍼런스 2.5%, 피인용보정지수 10%, 전체 인용지수 7.5%, 피인용 상위10% 논문/출판물  12.5%, 피인용 상위10% 논문/출판물 비율 10%, 세계적 공동연구 10%, 피인용 상위1% 논문/출판물  5%, 피인용 상위1% 논문/출판물 비율 5% 항목에 따라 평가가 이뤄졌다

<
다른 세계대학 순위는?> 
US
뉴스 세계대학순위 외에도  세계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평가/순위들이 존재한다. 'QS세계대학순위' 'THE세계대학순위' '세계대학학술순위(ARWU)' 'CWTS 라이덴 랭킹등이다.

QS 
세계대학순위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QS(Quacquarelli symonds) 주관하는 순위로 학계 평판도(40%) 졸업생 평판도(10%) 학생-교수비율(20%) 논문 피인용(20%) 외국인교수 비율(5%) 외국인학생 비율(5%)  6가지 지표를 통해 이뤄진다설문조사를 통해 조사되는 평판도가 지표의 50% 비중로 높다는 점이 다른 대학평가들과 차별점이다

THE 
세계대학순위(The World University Rankings) 타임즈고등교육(THE, Times Higher Education) 2010년부터 매년 발표하는 대학순위로  세계 대학을 대상으로 한다평가지표로 교육환경국제화산학연계 수익연구논문의 5 영역을 평가해 대학들의 순위를 매긴다. 5 영역은 다시 논문의 /영향력/명성교직원-학생 비율연구 수익교육평판 등등 세부지표 13개로 나눠진다평가 데이터는 자체 수집 정보와 엘스비어의 스코퍼스 데이터 베이스를 이용해 수집한다일반적으로 과학에 가중치를 두는 다른 순위들과 달리 학문별 가중치를 두지 않고 예술/인문학/사회과학 등을 과학과 대등한 입장에서 평가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CWUR 
세계대학평가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세계대학랭킹센터(Center for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발표한다교육의 (25%) 동문 고용 수준(25%) 교수진 역량(25%) 중점적으로 평가하며 간행물 영향력 피인용도 h-인덱스 특허를  5% 반영하는 구조로 이뤄져 있다. CEO직위를 가진 동문들의 수를 평가하는 동문 고용 수준&nb

이름아이콘 지나가다
2017-06-17 03:19
US News 영문 랭킹을 확인해보았는데, 위에 나온 본문의 랭킹이 잘못되었네요. US News 영문내요을 확인하고 올리시기르를 바랍니다. https://www.usnews.com/education/best-global-universities/turkey
나도지나가다 이 랭킹은 수많은 기구와 언론에서 냅니다. 획일적이지않다는 말입니다. 공신력을 갖추는것도 아니고요 ㅋㅋㅋㅋㅋ 6/18 02:00
   
이름아이콘 나도지나가다
2017-06-28 02:44
US news에서 터키 대학이 한국 연#고대보다 대학 순위가 높다고 나오네요 그런데 위에 글을 쓰신 분은 무슨 근거로 허위 사실을 올렸는지 모르겠네요
   
 
  0
3500
344 김수출업체 푸인스입니다. 차배정 11-15 87
343 [윤여행사] 2017년 동계기간 이스탄불-인천 운항 스케줄 안내 윤여행사 10-19 907 3
342 ‘한국내 거주자’ 판정기준 완화…재외동포 한국 투자 쉬워져.. 한인회 10-09 456
341 터키서 11,500년전 주거 유적 또 발견..괴베클리테페와 동시대 터키교민 09-28 285
340 이스탄불 택시비 인상 - 최소 주행 요금 10리라 한인회 09-11 950 8
339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한인회 08-03 215
338 2017년 이스탄불-인천 운항 스케줄 안내 윤여행사 07-04 1101
337 터키 지방자치단체 통계료 한인회 06-30 304
336 터키 은퇴 연령표 한인회 06-29 560
335 세계 대학 1000 순위에 터키 대학 한인회 06-16 961 3
334 터키항공 수하물 규정 변동 없음 윤여행사 05-31 483
333 터키 2016년 주소지 인구 등록 시스템 결과 한인회 04-24 630
332 터키 기름 레슬링 (야으르 규레쉬-Yagli Gures) 윤여행사 04-14 416
331 "부킹닷컴"터키 호텔 판매 금지 윤여행사 03-31 1361 5
330 터키 전국대학목록 한인회 03-22 625
329 터키 입국시 국가별 관광(단기)비자 안내 윤여행사 03-16 698
328 2017년 상반기 인천 운항스케줄 안내 윤여행사 02-25 942
327 2017년 터키휴일 및 박물관 휴관일 안내 윤여행사 02-02 1144
326 대한항공 및 아시아나 수화물 규정안내 윤여행사 01-25 1143
325 터키 제 65대 정부 구성 한인회 01-13 690
324 선천적 복수국적자의 국적이탈 시기 안내 한인회 12-31 666
323 터키 이카멧(체류허가) 등에 대한 정보 안내 총영사관 11-28 1181
322 한국-터키와의 사회보장협정과 터키 연금 한인회 10-20 1475 1
321 터키 상위 15개 대학 2016-2017 한인회 09-19 2151
320 터키교육부 2016-2017 사립학교 등록금들은 얼마? 한인회 09-12 1518 1
319 재외국민의 교육지원 등에 관한 법률 ( 약칭: 재외국민교육법 ) 한인회 09-12 1310
318 재외동포 *개요 한인회 08-29 581
317 재외국민 * 교육 지원 한인회 08-29 1033
316 재외국민 * 구호 한인회 08-29 663
315 터키 폐쇄된 대학들의 업무 당당할 대학 목록 한인회 08-27 702
314 오스트리아서 '터키,미성년자 성관계 허용' 자막뉴스…터키 발.. inci 08-15 1118
313 "반역자 돌려보내라" 해외로 뻗는 터키 쿠데타 숙청 inci 08-12 631
312 터키의 '명동' 급속 몰락…유명 브랜드·클럽 줄줄이 문닫아 inci 08-12 1212 3
311 '쿠데타 연루' 터키 경찰 잇따라 자살…교사 의문사 사건도 inci 08-12 847
310 '휴대폰 비번 말 안 한다고' 가족에게 맞아 죽은 터키 소녀 inci 08-10 74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