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한인 자료실
한인 자료실
작성자 inci        
작성일 2016-07-26 (화) 21:11
추천: 0  조회: 1027       
IP: 88.xxx.248
보스포루스 다리 '7.15 순교자 다리'로 개명

개헌 계획 발표…에르도안 "사형제는 국민적 요구"

터키, 개헌계획 발표
터키, 개헌계획 발표(이스탄불<터키> AP=연합뉴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25일(현지시간) 수도 앙카라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든 주요 정당들이 새 헌법 작업에 돌입할 준비가 됐다"며 개헌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오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케말 클르치다롤루 공화인민당(CHP) 대표·데블렛 바흐첼리 민족주의행동당(MHP) 대표 등 두 야당 당수들과 만나 협의하면서도 개헌 의사를 분명히 했다고 이을드름 총리는 강조했다. 그는 또 보스포루스 해협을 가로지르는 대교를 '7·15 순교자들의 다리'로 개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이스탄불의 탁심 광장에서 군중들이 대형 터키 국기를 앞세우며 쿠데타 반대 시위를 벌이는 모습.
개헌시 대통령제 전환·사형제 부활 가능성 관측
유럽-아시아 잇는 보스포루스 다리 '7.15 순교자 다리'로 개명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실패한 쿠데타 시도 이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 국가 장악력을 강화한 터키 정부가 헌법개정에 시동을 걸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25일(현지시간) 수도 앙카라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든 주요 정당들이 새 헌법 작업에 돌입할 준비가 됐다"며 개헌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오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케말 클르치다롤루 공화인민당(CHP) 대표·데블렛 바흐첼리 민족주의행동당(MHP) 대표 등 두 야당 당수들과 만나 협의하면서도 개헌 의사를 분명히 했다고 이을드름 총리는 강조했다.

그는 "헌법에서 '장애물들'을 제거하는 작은 변화가 있을 것이고 이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그러고 나서 새로운 헌법을 만드는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을드름 총리는 어떤 방향으로 헌법을 고쳐 나갈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AFP=연합뉴스]


에르도안 대통령이 창당한 집권 정의개발당(AKP)이 지난해 총선에서 압승하고 나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현재의 의원내각제에서 대통령에 더 많은 권한을 주는 대통령제로 전환하는 개헌 추진을 서둘러 왔다.

지난 15일 발생한 군부 쿠데타를 진압하고 나서 에르도안 정부는 2004년 폐지했던 사형제를 부활해야 할 당위성을 역설해 왔으며 이를 관철하려면 역시 개헌이 필요하다.

개헌을 하려면 의회에서 전체 의석(550석) 3분의 2인 367석을 확보하거나, 5분의 3인 330석의 동의를 얻어 국민투표에 개헌안을 올려야 한다.

현재 집권 AKP는 317석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쿠데타 이전까지 AKP와 사안마다 충돌한 제1야당 CHP가 이날 쿠데타 반대 시위에 합류했고 당수가 에르도안 대통령과 만나는 등 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을드름 총리가 개헌 시동을 선언하고 있을 때 에르도안 대통령은 독일 공영 ARD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형제 부활은 터키 국민의 뜻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터키 보스포루스 대교, '7·15 순교자들의 다리'로 개명
터키 보스포루스 대교, '7·15 순교자들의 다리'로 개명(이스탄불 AP=연합뉴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이달 7월 15일 쿠데타 시도로 희생된 다수 민간인을 기리기 위해 보스포루스 해협을 가로지르는 대교를 '7·15 순교자들의 다리'로 개명하기로 했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상징적 의미, 전략적 요충지로 유명한 이 다리는 1973년에 건립돼 그간 보스포루스 다리로 불렸다. 사진은 지난 21일 이스탄불의 보스포루스 다리에서 친정부 시위대가 쿠데타 비판 시위를 벌이는 모습.

그는 "오늘 국민이 무엇을 말하는가"라고 되물으며 "그들은 사형제가 재도입되기를 바란다. 우리는 정부로서 국민이 말하는 것을 들어야 한다. '우린 관심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국민이 사형제 부활을 원하기에 정부가 이를 검토해야 한다는 것은 쿠데타 진압 이후 에르도안 정부가 계속 펼치고 있는 논리지만, 유럽연합(EU)은 사형제를 부활하면 터키의 EU 가입은 어림없다고 못 박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EU와 했던 난민 송환 협정을 준수할 것이라면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EU라고 비판했다.

앞서 양측은 부적격 유럽행 난민을 터키가 다시 받아들이는 대신 EU는 터키에 자금을 지원하고 EU 가입 협상을 서둘러 진행하기로 3월 합의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난민 이슈에 대해서는 우리는 약속을 계속 지지한다"며 "그러나 유럽인들에 대한 질문은 '당신들은 약속을 제대로 지켜왔는가'다. 서방은 불행히도 이제까지 진정성을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을드름 터키 총리는 보스포루스 해협을 가로지르는 대교를 '7·15 순교자들의 다리'로 개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을드림 총리는 이달 7월 15일 쿠데타를 시도한 세력이 가장 먼저 점거한 곳이 이 다리였다며 당시 희생된 다수 민간인을 기리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상징적 의미, 전략적 요충지로 유명한 이 다리는 1973년에 건립돼 그간 보스포루스 다리로 불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쿠데타 세력은 저항하기 위해 다리 위로 몰려든 군중을 향해 발포해 사상자를 냈다.

[AP=연합뉴스]


cherora@yna.co.kr



이름아이콘 답없다
2016-07-27 06:32
얼굴에는 욕심+고집+불통만 남아있군.
   
이름아이콘 ㅎㅎㅎ
2016-07-27 10:02
엘도안이 웃긴게 아니라 이 무지한 터키국민이 웃기네요 어찌 이렇게 까지 무지할수 있는지...
   
이름아이콘 ㅇㅇㅇ
2016-07-28 08:12
전 그래도 쿠데타보단 에르도안을 좀 두고 보는게 낫다는 입장인데
이건 좀 너무 갔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오버함.
   
이름아이콘 터키만세
2016-07-28 15:12
아예  무하마드의 다리라고 그러지 않고...?
   
 
  0
3500
333 터키 2016년 주소지 인구 등록 시스템 결과 한인회 04-24 1119
332 터키 기름 레슬링 (야으르 규레쉬-Yagli Gures) 윤여행사 04-14 788
331 "부킹닷컴"터키 호텔 판매 금지 윤여행사 03-31 1936 5
330 터키 전국대학목록 한인회 03-22 1017
329 터키 입국시 국가별 관광(단기)비자 안내 윤여행사 03-16 1104
328 2017년 상반기 인천 운항스케줄 안내 윤여행사 02-25 1273
327 2017년 터키휴일 및 박물관 휴관일 안내 윤여행사 02-02 1580
326 대한항공 및 아시아나 수화물 규정안내 윤여행사 01-25 1593
325 터키 제 65대 정부 구성 한인회 01-13 985
324 선천적 복수국적자의 국적이탈 시기 안내 한인회 12-31 990
323 터키 이카멧(체류허가) 등에 대한 정보 안내 총영사관 11-28 1610
322 한국-터키와의 사회보장협정과 터키 연금 한인회 10-20 1802 1
321 터키 상위 15개 대학 2016-2017 한인회 09-19 3339
320 터키교육부 2016-2017 사립학교 등록금들은 얼마? 한인회 09-12 1900 1
319 재외국민의 교육지원 등에 관한 법률 ( 약칭: 재외국민교육법 ) 한인회 09-12 1619
318 재외동포 *개요 한인회 08-29 882
317 재외국민 * 교육 지원 한인회 08-29 1305
316 재외국민 * 구호 한인회 08-29 876
315 터키 폐쇄된 대학들의 업무 당당할 대학 목록 한인회 08-27 908
314 오스트리아서 '터키,미성년자 성관계 허용' 자막뉴스…터키 발.. inci 08-15 1298
313 "반역자 돌려보내라" 해외로 뻗는 터키 쿠데타 숙청 inci 08-12 781
312 터키의 '명동' 급속 몰락…유명 브랜드·클럽 줄줄이 문닫아 inci 08-12 1432 3
311 '쿠데타 연루' 터키 경찰 잇따라 자살…교사 의문사 사건도 inci 08-12 1027
310 '휴대폰 비번 말 안 한다고' 가족에게 맞아 죽은 터키 소녀 inci 08-10 915
309 터키 에르도안, 이젠 ‘차세대 국부’ 지위까지?? inci 08-08 983
308 '피의 숙청' 예고한 에르도안 대통령, 터키 사형제 부활 재시사 inci 08-08 735
307 “터키 쿠데타군 조종사가 거사 직전 정보당국에 밀고” inci 08-08 830
306 ‘미국 망명 귈렌에 체포영장 발부’ inci 08-05 804
305 '귈렌주의'는 터키판 프리메이슨" inci 08-05 831
304 "쿠데타 지지했지?" 터키 임신부, 길거리서 집단폭행 당해 inci 08-05 898 2
303 터키 군인 1천400명 해고·군사학교 폐교…대통령제로 개헌 시.. inci 08-01 806
302 배신자의 무덤 inci 08-01 855 1
301 열기구 추락으로 탑승객 전원사망 - 미국 안전문제 07-31 1032
300 터키 쿠데타 후 공무원 6만6천명 해고…대기업 오너일가 구금 inci 07-29 942 1
299 '쿠데타 진압 기념' 터키 랜드마크·명소 줄줄이 개명 inci 07-29 817 1
123456789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