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트 PHP
| Staff | Admin

 
오늘:
어제:
전체:


 















한인 자료실
한인 자료실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 2016-06-03 (금) 11:26
추천: 0  조회: 740       
IP: 85.xxx.255
해마다 갈등 부르는 '아르메니아 학살' 논란 실체는
1차대전 때 30만∼150만명 잔혹한 희생은 사실 
조직적 인종청소 뜻하는 '집단학살' 용어 두고 갈등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독일 연방의회가 1차 세계대전 당시 오스만제국이 아르메니아인을 숨지게 한 사건을 '집단학살'(genocide)로 규정하는 결의를 최근 채택하자 독일과 터키의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3일 영국 BBC방송은 '아르메니아 학살'은 여전히 민감한 문제로 남아있다면서 역사학자들이 논쟁을 벌이는 가운데 터키는 다른 국가들이 이를 집단학살로 규정하려는 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아르메니아 학살'에 대해 모두 인정하는 사실은 1915년부터 1916년까지 오스만제국 당시 수십만명의 아르메니아인들이 아나톨리아에서 시리아 사막 등으로 집단 이주해 굶주림과 병으로 죽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사망자 수를 놓고는 천차만별이다.

아르메니아인들은 이 사건으로 아르메니아인들이 150만명이 죽었다고 주장했으나 터키는 30만명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국제학살학자협회(IAGS)는 백만명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다.

1948년 제정된 유엔 헌장에는 집단학살을 '전체 또는 부분적으로 국가, 윤리, 인종 또는 종교 단체를 파괴할 목적으로 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많은 국가와 역사학자들 그리고 아르메니아는 아르메니아 학살이 조직적으로 벌어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에 의문을 제기하는 학자들도 상당수다.

1943년에 집단학살이라는 용어를 고안해낸 폴란드 유대인 변호사 라파헬 렘킨은 '아르메니아 학살'을 나치의 유대인 학살과 같은 수준의 반인륜 범죄로 규정했다.

터키 정부는 당시 잔혹행위가 저질러진 것은 맞지만, 기독교를 믿는 아르메니아인들을 없애려는 조직적인 시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터키는 당시 전쟁 중에 많은 무고한 무슬림 터키인들도 죽었다고 말했다.

'아르메니아인 학살'은 1차 대전 때 러시아가 오스만제국을 침공하자 게릴라 활동을 벌였던 오스만제국의 아르메니아인들이 러시아군에 가담한 이후 발생했다.

오스만제국의 내무장관 탈라트 파샤가 아르메니아인 강제 이송을 지시한 1915년 4월 24일부터 18~50세 아르메니아 남자들이 강제 징집됐으며, 이들 가운데 대부분이 군사훈련과 공사현장에 동원돼 집단 사살되거나 과중한 노동과 질병, 기아 등으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부녀자와 노약자 등은 메소포타미아 사막으로 추방돼 상당수가 목숨을 잃었다.

1919년부터 1920년에 오스만제국의 일부 고위 관료들이 이 사건으로 유죄 판결을 받고 교수형에 처했다.

'아르메니아 학살'과 관련해 현재 아르헨티나, 벨기에, 캐나다, 프랑스, 이탈리아, 러시아, 우루과이 등 20개국이 '학살'로 공식 인정하고 있다. 유럽연합 의회와 유엔 인권 소위원회에도 마찬가지 입장이다.

그러나 영국과 미국은 이 사건에 대해 '집단학살' 대신 다른 용어를 쓰고 있다.

터키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 사건을 '20세기의 첫 집단학살'이라고 언급하자 교황청 대사를 소환하기도 했다.

한편, 아르메니아 학살 논란에도 터키와 아르메니아는 2009년 10월에 외교 관계 수립을 위한 협상에 사인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의회 비준을 통과하지 못한 상황이다.


아르메니아 학살 100주기 횃불 행진 (AP=연합뉴스)


president21@yna.co.kr

  0
3500
305 '귈렌주의'는 터키판 프리메이슨" inci 08-05 921
304 "쿠데타 지지했지?" 터키 임신부, 길거리서 집단폭행 당해 inci 08-05 1000 2
303 터키 군인 1천400명 해고·군사학교 폐교…대통령제로 개헌 시.. inci 08-01 886
302 배신자의 무덤 inci 08-01 933 1
301 열기구 추락으로 탑승객 전원사망 - 미국 안전문제 07-31 1121
300 터키 쿠데타 후 공무원 6만6천명 해고…대기업 오너일가 구금 inci 07-29 1023 1
299 '쿠데타 진압 기념' 터키 랜드마크·명소 줄줄이 개명 inci 07-29 929 1
298 터키 정부는 장군 3분의 1을 숙청했고 언론사 130개를 폐쇄해버.. inci 07-28 802
297 보스포루스 다리 '7.15 순교자 다리'로 개명 inci 07-26 1132 4
296 쿠데타 계기로 "터키로 난민송환 불가" 목소리 고조 inci 07-26 814
295 터키 총리 "대통령 경호대 해산할 것" inci 07-25 821
294 국가비상사태 터키 “여행에 불편함 없도록 만전” inci 07-25 950 1
293 터키 '피의 보복' 언론계로 확대…기자 42명에 구속영장 inci 07-25 685 1
292 터키 야권도 쿠데타 비판시위 가세…갈수록 힘 실리는 정부 inci 07-25 664
291 아프로디테상 등 2천년 전 로마시대 유물 밀수꾼 터키서 적발 inci 07-14 920
290 브렉시트 진영 공약 번복으로 영국 또한번 패닉 inci 06-29 1026 2
289 한국국적 항공사들 정상운항 한인회장 06-29 876
288 공항마저도... 이스탄불 06-29 1300 5
287 안전한 아타튀르크 공항 마저... 안전무시기원 06-29 1350 4
286 여행중 만나는 강도피해 1050만원 배상받아 안전주의 06-28 849
285 터키, 교황 발언에 또 반발 "매우 유감…십자군적 사고방식" 한인회 06-27 853
284 이스탄불에 규모 7.0 대지진 발생 위험 경고 inci 06-23 1233 1
283 SNS 초과 근무 문제 터키리빙 06-23 834
282 터키인에 집단공격 당한 교민 이씨 "어리석음에 질 수 없어" inci 06-21 1188 1
281 터키 축구영웅 수쿠르, 대통령 모욕 기소 한인회 06-18 866
280 "여자라는 이유로"…터키판 '강남역사건' 여권 부글부글 한인회 06-10 1065
279 에게해 헤엄친 난민 소녀, 올림픽 수영 대표로 한인회 06-07 1011
278 바다에 여객기 가라앉히는 터키, 왜? 한인회 06-07 809
277 그들을 조국의 품으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을 소개합니다. ygeneration 06-07 515
276 터키 대통령 “여성은 일보다 어머니 역할 우선해야” 한인회 06-06 851 4
275 오스트리아 외무장관 "EU, 난민들 '섬'에 가두자" 한인회 06-06 700
274 해마다 갈등 부르는 '아르메니아 학살' 논란 실체는 한인회 06-03 740
273 '아르메니아 학살' 결의안 놓고 독일-터키 '정면충돌' 한인회 06-02 697
272 미스 터키 출신 모델, 'SNS서 대통령 모욕' 혐의로 '집행유예' 한인회 06-02 770 1
271 터키 대통령 "무슬림 사전에 가족계획 없다" 한인회 05-31 812 2
12345678910,,,11